매일투데이
오피니언칼럼
[건강칼럼]골육종이란?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24  11:21: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정진흥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 영상의학전문의

▲뼈에 발생하는 골육종, 젊은 사람에게 발생

흔하게 뼈암이라 부르는 골육종은 뼈에 발생하는 악성 종양 중 가장 흔한 암이다.

팔과 다리, 골반 등 206개의 신체 뼈 어디에서나 발생할 수 있지만 주요 증상 부위는 무릎 주변의 뼈로, 실제 골육종으로 진단받은 어린이와 젊은 사람의 절반 이상이 무릎 주위에 나타났으며 다음으로 대퇴골, 경골의 순이었다.

골육종은 다른 장기에 발생한 암과 마찬가지로 주변의 근육, 지방, 신경, 혈관을 침범해 혈액을 통해 전이를 일으키며 여러 장기 중 폐 전이가 가장 흔하다.

실제 골육종 증상으로 진단 확정된 전체 환자의 20% 정도는 이미 전이가 발견되는 상황이라고 한다.

골육종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나이는 10세~25세 사이로 40세 이후에도 발생하는데 주로 방사선 조사, 파제트병(유두 및 유륜에서 발생하는 상피내암의 일종), 다발성 골연골종증 등으로 인해 속발성(어떤 병이나 다른 병에 바로 이어서 생기는 특성)으로 발병된 경우가 많다.

성별로 보면 남자가 여자보다 약 1.5배 정도 많은데 이는 남자의 골 성장기간이 여자에 비해 다소 길기 때문이라고 추정하고 있다.

또 유전성 망막모세종이 있으면 골육종이 더 잘생기므로 유전적 요인도 발병 원인 중 하나로 보인다. 하지만 잘못된 생활 습관이나 식생활로 발생하는 일반 암 발생 원인과는 크게 관련이 없다.

대부분 골육종 환자는 뚜렷한 발병 원인을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예방도 힘들다.

골육종에 걸리면 통증과 통증 부위가 붓는 종창(부기)이 발생한다. 처음에는 가벼운 타박상을 입었을 때 생기는 통증이 느껴지는데 증상이 오래 될수록 통증 시간도 길어지고 강도 역시 심해진다.

정진흥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 장은 "골육종 증상은 수 주에서 수개월 정도 지속되며 성장통으로 가볍게 여기거나, 운동 중 다친 것으로 잘못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3주이상 물리치료를 받았는데도 통증이 계속되고 부기가 빠지지 않는다면 반드시 MRI 등 정밀검사를 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모든 골육종에서 통증이 동반되는 것은 아니므로 만약 종창이 오래간다면 골육종을 의심해야 한다.

일반 외상으로 인한 종창은 시간이 지나면서 줄어들지만 골육종에 의한 종창은 오래되고 점점 경과가 나빠지기 때문이다.

특히, 10살 전후로 무릎 주위에 생기는 악성 골육종은 소아정형분야에서 가장 악명 높은 질환이다. 조

기 진단을 통해 초기 치료가 이뤄진다고 해도 5년 생존율은 60% 안팎이며 골육종이 침범한 부분은 절단 또는 부분 절제하고 자기 뼈나 인공관절 등으로 대치해야 하는 등 사지 기능장애도 심하기 때문이다.

청소년기에는 부모님이 아이의 몸 상태를 지속적으로 관리하는 경우가 유아보다 덜해 조기진단이 어렵다.

0세 이후에는 연골육종과 혈액암의 일종인 다발성 골수종이 흔하게 발생한다. 그 외 다른 대부분의 골·관절 종양은 30~50대에 빈발하며 유전성 경향을 띤 가족성 다발성골연종양도 흔히 발생하는 골종양(뼈에 생기는 종양) 중 하나다.

▲전이 여부가 예후에 중요

골육종이 의심되면 즉시 병원에 내원하여 전문의의 검진을 받아봐야 한다.

 X-레이 촬영 이후 다른 부위로 전이 되었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골주사검사, 종양 크기와 주위 조직으로 확산했는지를 판단하기 위한 MRI 등을 실시해 골육종을 확진한다. X-레이 촬영만으로도 이상소견을 발견할 수 있다.

골육종 판정을 받으면 수술 전 항암제 치료를 시행하고 이후 광범위하게 종양절제수술을 진행한다. 하지만 골육종은 한 번의 수술로 종양을 완전히 제거할 수 없고 꾸준한 항암치료로 온몸의 뼈에 생긴 암을 모두 제거해야 하기 때문에 수술 후에도 2차 항암제 치료와 재활을 진행한다.

전체 치료기간은 최소 4~6개월이 걸린다. 이후로도 정기적인 검진을 통해 다른 부위로 종양이 전이 여부를 최소 2년 이상의 추적 기간을 거쳐 살펴본다.

골육종은 전이 여부가 예후를 결정 짓는 결정적인 요인이다. 전이가 없을 때 5년 생존율은 60~70%, 전이가 있을 때는 20~30%로 확연히 다른 결과를 보인다.

또 발병 부위가 팔·다리일 경우 골반이나 척추보다 예후가 좋다. 골육종 크기가 작거나 암으로 인한 골절이 없는 경우에도 예후가 좋은 편이다.

골육종은 주로 무릎이나 어깨관절부에서 발병하고 가벼운 운동 후 작은 통증에서 시작해 점점 움직일 수 없을 정도의 통증으로 강도가 심해진다.

환부 주위 피부가 붉은 빛으로 변하며 피부가 부어 오르고 뼈 속에서 암이 자라 초기부터 통증을 느낄 수 있기 때문에 조기 발견이 쉽다. 청소년을 둔 부모님들의 관심이 특히 중요하며 아이들의 통증호소를 단순한 성장통이나 근육통으로만 여기지 않도록 해야 한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충청북도 진천군 진천읍 중앙동 9길 14 대양 B/D 201호  |  대표전화 : 043-533-7405 |  팩스 : 043-537-5672
발행인 : 박병모  |  편집인 : 박병모  |  등록번호: 충북아00092  |  등록연월일 : 2012.12.1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모
Copyright © 2013 매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il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