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투데이
연예
강다니엘, 지효와 열애인정 후 심경···"놀랐을 여러분에게 미안"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06  11:35:4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 출신 강다니엘(23)이 그룹 '트와이스' 지효(22)와 열애 사실을 인정한 후, 처음으로 팬들에게 심경을 전했다.

강다니엘은 "우선 오늘 오전 갑작스러운 소식을 접하고 많이 놀랐을 여러분들에게 정말 미안하다"고 5일 밤 팬카페에 남겼다.

"하루 종일 아무것도 손에 잡히지 않았을 텐데 너무 늦게 찾아온 건 아닌가 더 걱정이 된다"면서 "미리 말할 수 없었던 것도, 여러분과 저의 이야기들로만 가득해도 넘쳐날 이 공간에 이런 이야기들을 남기는 것도 많이 미안하다"고 전했다.

강다니엘은 1인 기획사 커넥트 엔터테인먼트를 세우며 홀로서기를 하는 과정에서 전속계약 분쟁을 겪었고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다.

그런 그는 "가끔씩은 정말 지칠 때도 있었지만, 그런 저를 붙잡아 주셨던 건 다른 무엇도 아닌 팬 여러분이다. 이 이야기를 꼭 드리고 싶다"며 팬들에 대한 애정을 강조했다.

"저를 볼 수 없었던 기약 없는 긴 시간의 고통과 악의적인 의도가 가득한 추측성 이야기들로 힘들었을 때에도 오로지 저만 바라보시며 저를 위해 많이 참고 답답했던 마음도 숨기면서 제 사진들로 가득 찬 카페 이벤트나 지하철 역에 걸어주신 큰 응원의 메시지로 제가 일어설 수 있는 사랑과 응원을 보내 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는 것이다.

강다니엘은 "팬분들께 충분히 많이 받았고 감사한 마음 가지고 있다. 앞으로 그것보다 더 많이 돌려드리도록 노력하겠다. 내일은 오늘보다 더 나은 강다니엘이 되겠다. 정말 정말로 저와 함께 해줘서 고맙다"고 덧붙였다.

이날 연예 미디어 '디스패치'가 강다니엘과 지효의 한남동 데이트를 단독으로 포착했고 보도하면서 두 사람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양 소속사는 “두 사람은 호감을 가지고 만나고 있는 사이”로 확인했다.

강다니엘과 지효는 아이돌 출신 선배의 주선으로 만나 연인으로 발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다니엘은 솔로 앨범 준비, 지효는 트와이스의 월드투어 등으로 바쁜 와중에도 틈틈이 만나 데이트를 즐긴 것으로 전해졌다.

강다니엘 일부 팬들 사이에서는 전속 계약 분쟁을 겪으면서 솔로 데뷔를 하는 가운데도, 열애를 했다는 사실에 볼멘소리도 낸다. 하지만 팬들 사이에서 지지의 목소리도 높다. 강다니엘 갤러리는 "최근 어려운 시기(전속계약 분쟁)를 잘 극복할 수 있었던 것도, 바로 옆에서 어깨를 빌려줄 수 있는 마음의 안식처(지효)가 존재했기 때문은 아니었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다니엘은 지난해 신드롬을 일으킨 워너원에서 센터를 맡은 톱 아이돌이다. 워너원을 결성시킨 케이블 음악 채널 엠넷의 '프로듀스 101' 시즌 2에서 1위를 차지했다. 최근 솔로 앨범 '컬러 온 미'를 발매했다. 초동(발매 첫주) 판매량만 46만장을 기록하며 인기를 과시했다. 타이틀곡 '뭐해‘로 활약 중이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최근인기기사
1
충주시, 도내 최초 다문화 교류·소통공간‘다가온(ON)’개소
2
충주시 바이오헬스국가산단 기재부 예타 대상 선정
3
'화성 8차' 윤씨 “죄수라는 낙인… 고향으로 돌아갈 수 없었다”
4
음성군 자연휴양림 예약시스템 ‘숲나들e’로 통합
5
진천군, 철저한 겨울 재난 대비 구축한다
6
옥천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반, 취약 농가에 큰 도움
7
충북·베트남, 화장품 뷰티산업 활성화 ‘맞손’
8
홍성열 증평군수, ‘닥터헬기 소생캠페인’ 동참
9
민선 5기 증평군 순항…출범 470여 일만에 공약사업 이행률 48.4%
10
괴산군 관광두레사업체 ‘가을농원’, 팜파티 개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충청북도 진천군 진천읍 중앙동 9길 14 대양 B/D 201호  |  대표전화 : 043-533-7405 |  팩스 : 043-537-5672
발행인 : 박병모  |  편집인 : 이인호  |  등록번호: 충북아00092  |  등록연월일 : 2012.12.1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모
Copyright © 2013 매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il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