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투데이
사회
증평군 장이익어가는마을, 외국인 여행지로 인기
김수광  |  news9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12  11:38: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증평 장이익어가는 마을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충북 증평군 장이익어가는마을이 우리 문화를 체험하려는 외국인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10일 이 마을에는 형형색색의 한복을 입은 35명의 외국인들로 북적였다.

홍콩에서 온 이들은 장독대 가득한 한옥집을 배경으로 서로의 모습을 사진으로 찍는 등 추억 쌓기에 분주했다.

직접 준비한 재료를 가마솥에 넣고 만든 삼계탕을 맛보는 등 우리 문화에 흠뻑 취한 채 다음 일정지로 떠났다.

이 마을에 외국인이 본격적으로 찾아오기 시작한 것은 지난해부터다.

지난해 이 곳을 찾은 외국인은 1813명으로 2017년(342명)보다 5배 이상, 2016년(100명)보다는 18배 이상 급중했다.

특히 전체 방문객(3200명)의 57%가 외국인으로 채워질 만큼 국내 관광객보다 해외 관광객에게 더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러한 이유는 마을에서 운영하는 프로그램에서 찾을 수 있다.

이곳에서는 멧돌을 활용한 두부 만들기, 김치 담기, 가마솥 삼계탕 만들기, 민화부채 만들기, 한복입기 등 우리 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체험이 사계절 내내 계속된다.

특히, 한복을 입고 우리 전통 가옥을 배경으로 한 사진찍기가 가장 큰 인기다.

마을 이름에 걸맞게 된장‧고추장‧간장 등 전통 장류를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는 것도 특징이다.

오는 24일부터 내달 10일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하는 콩튀기(풋콩 구워먹기) 체험과 같이 계절별로 운영 프로그램을 달리하는 것도 한몫하고 있다.

장이익어가는마을 이금노 위원장은 “앞으로도 우리 전통문화를 널리 알릴 수 있도록 다양한 전통문화 체험 개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마을에서는 국내인을 위한 장독대 분양과 절임배추 및 각종 장류도 판매하고 있다.

마을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마을 홈페이지(jang.invil.org)를 참조하면 된다.
 

김수광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최근인기기사
1
배우 정애리 탄 차량, 괴산 중부내륙고속道서 교통사고…정씨 등 2명 부상
2
청주 홍골·영운공원 민간개발 업체 불신 증폭
3
영동 '풀빵 아줌마' 17년째 사랑의 돼지저금통 기탁 훈훈
4
진천군, 10대 핫이슈로 돌아본 2019년…지방발전 롤모델 우뚝
5
괴산서 동굴 파는 할아버지 후학 사랑 ‘화제’
6
증평형석고, 김도영 군, 서울대 사범대학 화학교육과 합격
7
진천군 소방안전협의회, 따뜻한 겨울나기 나눔 실천
8
괴산군, 해수부 주관 ‘어촌뉴딜 300 공모사업’ 선정…50억원 확보
9
음성군, 군세 세입 예산액 사상 첫 1천억 원 돌파
10
나용찬 전 괴산군수, 항소심서 일부 무죄 '벌금 150만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충청북도 진천군 진천읍 중앙동 9길 14 대양 B/D 201호  |  대표전화 : 043-533-7405 |  팩스 : 043-537-5672
발행인 : 박병모  |  편집인 : 이인호  |  등록번호: 충북아00092  |  등록연월일 : 2012.12.1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모
Copyright © 2013 매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il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