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투데이
사회
영동 '풀빵 아줌마' 17년째 사랑의 돼지저금통 기탁 훈훈
김수광  |  news9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13  11:29: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영동군 '사랑의 풀빵' 아줌마로 알려진 이문희(57)씨가 올해로 17년째 이웃돕기 성금을 기탁했다.
 '사랑의 풀빵 아줌마'로 알려진 충북 영동의 이문희(57)씨가 올해도 어김없이 돼지저금통을 영동군에 기탁했다.

13일 영동군에 따르면 이씨는 최근 풀빵 판매 자투리 동전이 담긴 돼지저금통을 들고 양강면사무소를 찾았다.

돼지저금통과 20만원이 든 흰 봉투를 면사무소 민원창구에 내려놓은 이씨는 "올해는 돼지 밥을 많이 못 준 것 같다"는 농을 남긴 뒤 곧바로 돌아갔다.

묵직한 돼지저금통에는 동전 60만여원이 들어 있었다고 군은 전했다.

영동읍 계산리 중앙시장 앞에서 풀빵 노점을 하는 이씨는 하루도 빠짐없이 500원짜리 동전으로 돼지 밥을 주고 있다. 꽉 채운 돼지저금통은 언제나 어려운 이웃을 위해 기탁한다.

본업인 복숭아 농사를 짓지 않는 매년 4~5개월 풀빵 장사에 나서는 그의 단골은 꽤 많다. 2002년 풀빵 장사는 시작한 이씨는 2003년부터 돼지저금통 기부를 이어왔다.

손님이 풀빵값으로 지불하거나 거스름돈을 돌려주는 과정에서 생긴 500원 동전은 언제나 돼지 밥이 된다.

올해로 17년째 돼지저금통 기부를 이어 온 이씨는 "손님들과 함께 모은 동전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소중히 쓰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군은 이씨가 기탁한 성금을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지역 소외계층 가정에 전달할 방침이다.
 

김수광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청주 우즈벡인 6명 집단감염…이슬람 종교행사 340여명 검사 돌입
2
진천군여성단체협의회, 호우 피해 가구 위해 발벗고 나서
3
진천군, 적극행정 추진으로 지속적인 인구증가 견인
4
증평군청소년수련관, 진로직업탐색 프로그램 실시
5
2020 괴산순정농부 고추축제, 31일부터 7일간 열린다.
6
음성군, 2020년 인구주택 총 조사 조사요원 모집
7
충북교육청, 2021학년도 공립 유ㆍ초ㆍ특수학교 교사 160명 선발 예정
8
충주댐 2년만에 수문 방류...
9
충주시의회, 호우피해지역 식수난 해결 생수 지원
10
충주미덕중, 마음의 벽을 와르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충청북도 진천군 진천읍 중앙동 9길 14 대양 B/D 201호  |  대표전화 : 043-533-7405 |  팩스 : 043-537-5672
발행인 : 박병모  |  편집인 : 이인호  |  등록번호: 충북아00092  |  등록연월일 : 2012.12.1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모
Copyright © 2013 매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il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