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투데이
스포츠
[야구] '68일만에 복귀' 염경엽 SK감독 앞에 놓인 숙제는?잔여경기는 48경기…내년 희망 보일 시즌 마무리 필요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8.31  11:51: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SK 염경엽 감독이 선수들의 플레이를 보며 박수를 치고 있다.
염경엽 SK 와이번스 감독이 68일 간의 공백을 깨고 현장으로 돌아온다.

염 감독은 9월1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벌어지는 LG 트윈스와의 홈경기부터 다시 지휘봉을 잡는다.

그는 지난 6월25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벌어진 두산 베어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서 경기 도중 갑자기 쓰러졌다.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된 염 감독은 심신이 매우 쇠약한 상태로 2개월 동안 절대 안정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

이후 SK는 박경완 감독대행 체제로 시즌을 치렀다. 염 감독은 외부와의 접촉을 자제한 채 치료와 휴식에 힘써왔다.

염 감독은 최근 건강 검진에서 큰 이상이 없다는 결과를 들었다. SK는 염 감독과 면담 후 구단 내부 회의를 통해 그의 현장 복귀를 결정했다.

지난 시즌 원투펀치를 이룬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과 앙헬 산체스(요미우리 자이언츠)가 해외로 떠난 가운데서도 지난 시즌 팀 창단 이후 최다인 88승을 거둔 SK가 올해 최소한 가을야구를 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SK는 최악의 부진을 보이며 최하위권으로 떨어졌다. 염 감독이 극심한 스트레스 탓에 쓰러지기까지 한 이유다.

SK는 염 감독이 쓰러지기 전인 6월24일까지 12승 30패로 9위에 머물렀다. 시즌 개막 직후 10연패를 경험했고, 염 감독이 자리를 비우기 전까지도 7연패를 겪었다.

원투펀치를 기대하며 영입한 외국인 투수들은 부상과 부진에 시달렸다. 에이스 역할을 맡아주길 바랐던 닉 킹엄은 팔꿈치 부상에 시달리다 단 2경기만 던지고 팀을 떠났다. 리카르도 핀토도 기대 이하의 모습을 보였다.

한때 홈런군단의 위용을 자랑했던 타선은 장타력이 떨어지면서 더 이상 상대 투수진을 위협하지 못했다.

주축들의 줄부상과 부진도 SK를 괴롭혔다.

주전 포수 이재원이 부상으로 이탈하면서 안방에 커다란 공백이 생겼다. 이재원은 부상에서 회복한 이후에도 제 모습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

염 감독이 당초 키스톤 콤비로 낙점한 김창평과 정현은 부상과 부진으로 주축에서 밀려났다.

지난 시즌 든든히 뒷문을 지켰던 마무리 투수 하재훈이 부진 탓에 전력에서 이탈한 후 불펜진도 붕괴됐다. 하재훈과 함께 필승조를 이뤘던 김태훈, 서진용도 올 시즌 부진하다.

현 상황도 크게 다르지 않다. 박 감독대행은 큰 틀에 변화를 주지 않고 팀을 꾸려왔다. SK는 현재 32승 1무 63패로 9위다. 여전히 SK는 투타에서 모두 안정되지 못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SK의 가을야구는 사실상 물 건너간 상황이다. SK와 5위 KT 위즈(49승 1무 43패)의 격차는 무려 18.5경기다.

2020시즌 48경기가 남은 시점에 돌아오는 염 감독에게 가장 큰 숙제는 올 시즌을 어떻게 마무리하느냐다.

올 시즌 SK에서 선발 이건욱, 좌완 불펜 김정빈, 리드오프 최지훈 등 새로운 피들이 활약한 것은 한 줄기 빛이었다. 재정비를 통해 남은 시즌 전력 안정화를 꾀하면서 이들을 비롯한 유망주들을 한층 성장시켜야 한다.

염 감독의 계약기간은 2021시즌까지다. 염 감독은 포스트시즌이 멀어진 상황에서 남은 48경기 동안 내년 시즌에 대한 희망을 보여줘야 한다. 또한 숙제를 풀어가는 과정에서 건강을 지키는 것도 염 감독이 안고 있는 또 다른 과제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축구]손흥민 재계약 임박?…토트넘 한국어 SNS 개설에 팬들 기대
2
[골프] '파워랭킹 3위' 임성재,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우승 도전
3
[스피드스케이팅] 김보름, '왕따 주행 논란' 노선영에 2억 손해배상 소송 작게
4
박시연, 음주운전 직접 사과 "안일한 생각 깊이 반성"
5
이휘재, '아내의 맛' 방송에서 층간소음 논란 사과
6
박근혜, 구치소 코로나 확진자 밀접접촉…진단검사
7
박주민 "서울시장 보궐선거 불출마…더 길고 담대하게"
8
진천군, 최우수기관 선정 대통령 표창
9
증평군립도서관, 부분 개관에 들어가
10
증평공고, 코로나 시대의 학교 이야기 담은 책 펴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충청북도 진천군 진천읍 중앙동 9길 14 대양 B/D 201호  |  대표전화 : 043-533-7405 |  팩스 : 043-537-5672
발행인 : 박병모  |  편집인 : 이인호  |  등록번호: 충북아00092  |  등록연월일 : 2012.12.1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모
Copyright © 2013 매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il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