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투데이
스포츠
[골프]김세영 "박세리 보고 메이저 꿈 키워, 이렇게 오래 걸릴 줄은…"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0.12  11:57:5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김세영이 11일(현지시간) 미 펜실베이니아주 뉴타운 스퀘어의 애러니밍크GC에서 열린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최종라운드 18번 홀 경기를 마치고 퍼터를 번쩍 들고 있다.
박세리(43)를 보면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대회 우승의 꿈을 키웠던 김세영(27)이 마침내 목표를 달성했다.

김세영은 12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뉴타운 스퀘어의 애러니밍크 골프클럽(파70)에서 열린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총상금 430만 달러) 4라운드에서 7언더파 63타를 쳤다.

최종합계 14언더파 266타를 적어낸 김세영은 박인비의 추격을 5타차로 따돌리고 트로피에 입을 맞췄다.

2015년 LPGA 투어에 뛰어든 김세영의 첫 메이저 대회 우승이다. 매해 1승 이상씩을 챙긴 김세영은 메이저대회에서는 유독 재미를 보지 못했다.

이번에는 달랐다. 2타 앞선 단독 선두로 최종 라운드를 맞이한 김세영은 메이저 무승의 꼬리표를 확실히 떼어내려는 듯 여느 때보다 집중했다. 부담스러운 우승 경쟁을 이겨내고 보기 없이 버디만 7개 낚은 김세영은 기어코 첫 메이저 대회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김세영은 "눈물을 참고 싶은데 언제 터질지 모르겠다. 오랜 기간 동안 메이저 우승이 없었는데, 너무 기쁘다"고 감격스러워했다. 이어 "1998년 박세리 프로님이 US여자오픈에서 우승했을 때 '나도 메이저에서 우승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다. 그런데 이렇게 오래 걸릴 줄은 몰랐다"고 웃었다.

김세영은 메이저 무승의 꼬리표를 확실히 떼어내려는 듯 여느 때보다 집중했다. 박인비가 버디로 압박했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묵묵히 자신의 샷을 이어갔다. 김세영의 놀라운 집중력은 대회 18홀 최소타 타이기록으로 이어졌다.

김세영은 "전에는 엄청 우승이 하고 싶어서 덤볐는데 이번 주는 냉정하고 침착하게 집중을 잘 했던 것 같다. 외부적인 요건에 흔들리지 않았던 것이 가장 큰 이유"라고 선전의 원인을 설명했다.

또 "마지막 라운드이지만 마지막 라운드가 아닌 것처럼 플레이했다. 끝까지 놓지 않으려고 했다"면서 "우승도 우승이지만 마지막까지 베스트 플레이를 하는 것이 목표였다. 그게 잘 이뤄졌다"고 보탰다.

첫 메이저대회 우승 도전을 앞두고 잔뜩 긴장했던 사실도 털어놨다.

"어제 잠잘 때부터 압박을 느꼈다. 여기 와야 하는 예상 시간보다 30분 정도 늦었다. 시간을 놓칠 정도로 당황했던 것 같다"는 김세영은 "코스 안에서도 물론 긴장됐지만 내 자신에게 더 집중했던 것이 좋았던 것 같다"고 소개했다.

끝까지 선의의 경쟁을 벌인 박인비에게도 고마움을 전했다. 김세영은 "너무 감사하다. 인비 언니는 내가 좋아하는 선수이고, 좋아하는 언니"라면서 "대결 구도를 가졌다는 점에 영광스럽다. 앞으로 이런 좋은 기회가 더 많아져 서로 멋있는 플레이를 하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충주국제무예액션 영화제, 개막작 상영식과 함께 5일간 '무예액션 영화제' 열려
2
충주씨, 우리동네 캐릭터‘장려상’수상
3
충주시 연수동,‘주민 참여 꽃길 가꾸기’활동
4
충주시, 국가암검진 올해가 가기 전 꼭 받으세요!
5
이종배의원 열차 지연에 따른 보상 지급, 2명 중 1명 꼴에 그쳐...
6
속리산 단풍 절정
7
증평장뜰시장, 온누리상품권 페이백 행사 실시
8
농협서 80여억 불법 대출…부동산 업자, 감정평가사 구속
9
빛과 그림자로 떠난 세계여행, 더 쉐도우 공연 개최
10
쌀쌀해진 날씨가 무색, 진천군 봉사활동 줄이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충청북도 진천군 진천읍 중앙동 9길 14 대양 B/D 201호  |  대표전화 : 043-533-7405 |  팩스 : 043-537-5672
발행인 : 박병모  |  편집인 : 이인호  |  등록번호: 충북아00092  |  등록연월일 : 2012.12.1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모
Copyright © 2013 매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il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