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투데이
스포츠
[야구]한달만의 복귀 류현진, 진짜 시즌은 이제부터
박병모 기자  |  news9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5.11  11:57:4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류현진 선수

한 달 만에 다시 빅리그 마운드에 설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은 어떤 모습을 보여줄까.

11일(한국시간) 캐나다 스포츠넷에 따르면 찰리 몬토요 토론토 블루제이스 감독은 류현진이 15일 탬파베이 레이스전에 선발 등판할 것이라고 밝혔다.

탬파베이전은 류현진에게 단순히 한 경기 이상의 의미를 지닌다.

지난 시즌 후반기 들어 주춤한 류현진은 올 시즌을 3선발로 시작했다.

에이스의 무게감을 내려놓은 류현진은 기대와 달리 초반부터 크게 흔들렸다. 첫 경기였던 지난달 11일 텍사스 레인저스전에서 3⅓이닝 5피안타 6실점으로 부진하더니 17일 오클랜드 어슬레틱스를 상대로도 6피안타 5실점으로 4이닝 만에 조기 강판됐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13.50(7⅓이닝 11자책). 아직 초반이지만 분명 류현진과 어울리지 않는 수치다.

두 경기 류현진의 빠른 공 평균 구속은 89.5마일(약 144㎞)로 지난해 89.9마일(약 145㎞)과 엄청난 차이는 없다. 다만 사이영상 투표 2위에 올랐던 2019년의 90.7마일(약 146㎞)에 비하면 2㎞ 가량 느려졌다.

더 큰 문제는 로케이션이다. 한창 좋을 때 타자들의 배트를 비켜가거나 범타를 유도했던 체인지업 등이 제법 맞아나갔다.

스트라이크 존 비슷한 위치에서 떨어지지 않고 그대로 존을 통과하는 구종들은 타자들의 좋은 먹잇감이 됐다. 빠른 공의 위력이 반감되고 변화구마저 원하는 곳에 던지지 못하면서 과거의 위용은 완전히 사라졌다.

오클랜드전 이후 왼 팔뚝 통증을 호소한 류현진은 다음날 곧장 부상자 명단(IL)에 등재됐다. 이후 한 달 가량 주어진 프로그램을 소화하며 복귀를 준비했다.

류현진은 지난 8일 토론토 산하 트리플A 팀인 버펄로 바이슨스 유니폼을 입고 더럼 불스(탬파베이 산하)를 상대로 부상 후 첫 실전 등판을 치렀다. 결과는 4이닝 5피안타(1홈런) 6탈삼진 5실점(2자책).

기록은 좋지 않았지만 류현진은 "내가 던지고 싶은 모든 구종을 던졌다. 던진 이후 몸 상태도 좋다"고 만족스러워했다. 무엇보다 팔에 불편함이 감지되지 않은 것이 고무적이다.

토론토에서의 세 번째 시즌을 앞두고 류현진은 메이저리그(MLB) 직장폐쇄 여파로 미국이 아닌 한국에서 몸을 만들어야 했다. 친정팀 한화 이글스의 도움을 받았지만 소속팀에 합류해 훈련을 진행하는 것과는 분명 달랐다.

이 기간 중 코로나19에 확진돼 잠시 야구공을 놓기도 했고, 일정이 꼬인 탓에 원활한 시즌 준비를 위해 반드시 거쳐야 할 시범경기는 한 차례 소화에 그쳤다.

급하게 마운드에 서야 했던 시즌 초반과 달리 현재의 류현진은 충분한 시간적 여유를 갖고 준비를 마쳤다. 부진의 직접적인 원인일지도 모를 왼팔 통증에서도 자유로워졌다.

복귀 무대가 될 탬파베이전에서 류현진은 많은 투구에 임하진 않을 전망이다. 짧은 이닝이라도 본연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

류현진의 진짜 시즌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박병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충청북도 진천군 진천읍 중앙동 9길 14 대양 B/D 201호  |  대표전화 : 043-533-7405 |  팩스 : 043-537-5672
발행인 : 박병모  |  편집인 : 박병모  |  등록번호: 충북아00092  |  등록연월일 : 2012.12.1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모
Copyright © 2013 매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il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