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투데이
스포츠
추신수, 볼넷으로 두 차례 출루…2타수 무안타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08  11:28:4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추신수 선수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볼넷으로 두 차례 출루했지만 안타를 때려내지는 못했다.

추신수는 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LA 에인절스와의 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해 2타수 무안타 2볼넷을 기록했다.

5~7일 에인절스전에서 3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벌인 추신수는 연속 경기 안타 행진을 마감했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86에서 0.267(30타수 8안타)로 떨어졌다.

하지만 두 차례 볼넷을 골라내면서 지난 3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부터 6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갔다.

추신수는 1회초 첫 타석에서 상대 우완 선발 크리스 스트래턴을 상대해 볼넷을 골라냈다. 후속타자 루그네드 오도어가 1루 땅볼을 치면서 2루에서 아웃당했다.

텍사스가 2-4로 뒤진 3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2루 땅볼로 물러난 추신수는 5회초 무사 만루의 찬스에 타석에 들어섰다.

에인절스는 만루 위기가 오자 마운드를 스트래턴에서 우완 저스틴 앤더슨으로 교체했다. 추신수는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볼카운트 2B2S에서 5구째 시속 94.5마일(약 152.1㎞)짜리 직구에 헛손질을 했다.

후속타자 오도어와 엘비스 앤드루스가 각각 헛스윙 삼진과 3루수 직선타로 물러나면서 텍사스는 추가점을 내지 못했다.

텍사스가 2-7로 끌려가던 8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추신수는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골라냈다.

텍사스는 이후 앤드루스, 노마 마자라의 연속 안타로 1사 만루의 찬스를 일궜다. 하지만 조이 갈로가 우익수 뜬공으로, 아스드루발 카브레라가 삼진으로 돌아서면서 또다시 만루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텍사스는 9회에도 추가점을 내지 못한채 2-7로 졌다. 3연패의 수렁에 빠진 텍사스는 6패째(5승)를 당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최근인기기사
1
청소년, 산림청 직업탐색 산림전문가의 꿈 키워
2
증평군, 생활 속, 생활 쏙쏙 작은 도서관 활성화
3
충북 괴산으로 선비문화 체험 떠나볼까
4
진천군, 충북도의원 소유 무허가 축사 실태조사 착수
5
음성군, ㈜사옹원·씨제이헬스케어(주)와 투자협약 체결
6
서전고등학교 ‘서전학사’ 준공식 개최
7
진천군, 무허가 축사 적법화 조기 완료 추진
8
영동군 천태산엔 ‘솔부추 무인 판매대'도 있다
9
91세 서재원 옹, 손수 만든 장수 지팡이 1000개 보은군에 기탁
10
"쌍둥이 모여라"…단양, 가정의 달 행사 풍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충청북도 진천군 진천읍 중앙동 9길 14 대양 B/D 201호  |  대표전화 : 043-533-7405 |  팩스 : 043-537-5672
발행인 : 이인호  |  편집인 : 이인호  |  등록번호: 충북아00092  |  등록연월일 : 2012.12.1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모
Copyright © 2013 매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il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