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투데이
스포츠
<야구> 로하스 독주-라모스 주춤-국내파 맹추격…달아오르는 홈런 레이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29  11:59: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KT 위즈 멜 로하스 주니어가 1주일 사이 홈런 4개를 몰아치며 홈런 레이스 독주 체제를 만들었다. 시즌 초반 강력한 파워를 뽐내던 로베르토 라모스(LG)는 주춤한 상태고 박병호(키움), 김재환(두산) 등 토종 타자들도 서서히 불을 붙이고 있다.

29일 현재 KBO리그 홈런 1위는 로하스다. 로하스는 현재 홈런 17개로 이 부문 공동 2위(13홈런) 라모스와 나성범(NC)에 4개 앞서 있다.

올해 타격 다방면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치고 있는 로하스다. 지난 19일 롯데전에서 시즌 13호 홈런을 때리며 라모스와 어깨를 나란히 한 로하스는 지난주에만 홈런 4개를 폭발시켜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갔다.

로하스는 지난 23일 NC를 상대로 홈런 1개를 추가하며 단독 선두에 오른 뒤 25일 NC와의 더블헤더 2차전부터 27일 한화전까지 3일 연속 홈런을 1개씩 보탰다.

2017년 6월 대체 외국인 선수로 KT 유니폼을 입은 로하스는 현재까지 4시즌에 걸쳐 102홈런을 때려냈다. KBO리그 통산 100홈런을 돌파한 외국인 타자는 로하스가 8번째다.

로하스는 2018년 43홈런으로 KBO리그 개인 최다 홈런을 기록했다. 하지만 당시에는 김재환(44홈런)에 1개차로 밀려 홈런왕 타이틀을 놓쳤다.

시즌 초반 괴력을 뽐내던 라모스는 최근 잠잠하다. 지난 11일 SK전에서 시즌 13호포를 때린 뒤 11경기 연속 홈런이 없다.

라모스는 13호 홈런 이후 허리통증을 호소하며 부상자 명단에 오르기도 하는 등 컨디션도 완벽하지 않다. 최근에는 통증을 호소하고 있지 않으나 부상 전보다 발사각이 낮아지면서 장타 자체가 잘 나오지 않고 있다.

라모스가 침묵하면서 LG의 상승세도 꺾였다. 어느덧 4위까지 떨어진 LG(27승20패)에게도 라모스의 홈런포가 다시 살아나는 것이 중요하다.

지난주 나성범이 홈런 1개를 추가하는데 그친 사이 지난 2시즌 KBO리그 홈런왕에 올랐던 토종 거포 박병호, 김재환의 추격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박병호와 김재환은 지난주 나란히 홈런 3개씩 때려내면서 공동 5위(11홈런)로 올라섰다. 두 선수 모두 일주일 동안 타율 3할 이상을 기록하는 등 컨디션이 좋아 향후 홈런 레이스는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국민의힘 충주시의원 7명... '무혐의' 선거법위반 완전 벗어
2
충주시, 코로나19 극복 위해 ‘하천점용료’감면
3
충주시, 기업유치 순풍에 돛 달았다
4
건국대학교 충주병원, 제3회 환자안전의 날 행사 개최
5
온마을 배움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MOU)
6
송기섭 진천군수, “비대면 추석 함께해요”
7
증평 좌구산휴양랜드에 꽃무릇 ‘활짝’, 초가을 정취 물씬
8
증평좌구산휴양랜드에 꽃무릇 ‘활짝’, 초가을 정취 물씬
9
증평군, 9년 연속 도랑살리기 사업 추진…민·관협약 체결
10
괴산군, 감물면 다섯 째 아이 출산 가구에 출산장려금 1000만 원 지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충청북도 진천군 진천읍 중앙동 9길 14 대양 B/D 201호  |  대표전화 : 043-533-7405 |  팩스 : 043-537-5672
발행인 : 박병모  |  편집인 : 이인호  |  등록번호: 충북아00092  |  등록연월일 : 2012.12.1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모
Copyright © 2013 매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iltoday.com